오타루 시내 - Olympus E-M1 Mark II / zuiko 17mm f1.2 pro

홋카이도 1일차 - 고속도로를 타고 오타루로

겨울의 홋카이도엔 오호츠크 해풍으로 인해 많은 눈이 내린다. 제설이 안된곳에 들어가면 허리까지 푹 빠지는 정도다. 스케일이 다른 강설량 덕분에 한국에서는 보기 힘든 멋진 풍경들을 볼 수 있다. 러브레터라는 일본 영화로 기억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사실 그 영화를 본 것은 아니고. 2년 전 홋카이도 여행 중 하루 일정으로 렌터카를 이용해 비에이를 다녀왔었는데. 그 때 보았던 풍경들이 여행이 끝나서도 잊혀지지 않아 같은 계절의 비에이를 두 번째 찾아가기로 결심했다.

 출국, 입국, 렌트, 이동 - iPhone XS
출국, 입국, 렌트, 이동 - iPhone XS

이번 여행 중 비에이에는 6일 머무를 예정이었다. 비에이는 눈보라가 몰아칠때도, 구름이 걷혀 푸른 하늘일때의 풍경도 모두 보고 카메라로 담고 싶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중간에 비에이를 4일로 줄였다. 숙소가 생각보다 만족스럽지 않기도 했고. 6일씩이나 있기에는 갈 곳이 몇 군데 없었기 때문이다. 4일도 충분했다. 렌터카는 Mazda MX-3를 예약했는데 동급인지 모르겠지만 아쉽게도 Toyota CH-R를 빌려주었다. 여행 중 고속도로를 많이 이용해야 해서. 8일간의 홋카이도 고속도로 패스를 구입했다. 렌터카 센터에서 지출한 내역은 - 8일간 차량 렌트비 (약 70만원), 8일간 홋카이도 패스 (¥8,200), ETC차재기 카드 (¥324) - 였다. 빌린 렌터카를 타고 제일 먼저 오타루로 향했다.

차량에 달린 네비게이션에서 오타루를 목적지로 설정하려고 했는데 ‘맵 코드’라는 개념을 알아야 했다. 일본에서는 목적지를 찾을 때 맵 코드나 전화번호로 찾는다. 한국에서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매립 네비게이션처럼 검색어 기능이 없었다. 맵 코드는 각 장소마다 부여된 고유 번호인데 이게 찾기가 까다로웠다. 구글맵에서 숙소를 검색하면 바로 찾을 수 있는데. 이를 차량 네비게이션의 목적지로 설정하려면 맵코드를 알아야 하니 어떻게 해야 하는지 모르겠단 것이다. 한참 후에 전화번호로도 목적지를 설정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목적지를 설정할 수 있었다. 그런데 구글맵 상에 전화번호가 없는 장소도 있어서. 나중에는 그냥 구글맵을 이용했다. 음성안내가 조금 이상한것 빼고는 생각보다 잘 안내해 주었다.

 오타루 관광주차장 - iPhone XS
오타루 관광주차장 - iPhone XS

 오타루 운하 - iPhone XS
오타루 운하 - iPhone XS

 우측 제한속도 표지판이 있는 전봇대 아래에 있는곳이 점심을 먹었던 식당 - iPhone XS
우측 제한속도 표지판이 있는 전봇대 아래에 있는곳이 점심을 먹었던 식당 - iPhone XS

 감동의 카이센동 - iPhone XS
감동의 카이센동 - iPhone XS

 오르골당 내부 - iPhone XS
오르골당 내부 - iPhone XS

렌터카로 여행을 계획했을 때 제일 고민이었던 부분이 바로 주차 문제였다. 일본 주차요금이 비싸단 말은 계속 들어와서 알고 있었고. 관광지의 경우 주차를 못해 빙글빙글 도는 상황이 생길 것이 우려되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여행 내내 주차 문제로 힘들었던 적이 없었다. 가고 싶은 곳의 주차장을 목적지로 설정하고 영수증을 잘 챙기면 요금 할인도 되니 생각보다 쾌적하게 여행할 수 있었다.

오타루에는 점심 쯤 도착해 관광주차장에 차를 대고 (¥600 1일 요금) 2년 전 점심을 먹었던 식당으로 향했다. 가게에서 제일 잘 팔리는 카이센동을 주문했다. (¥3,500) 따듯한 밥 위에 올려진 신선한 연어알, 게살, 연어회 성게알들을 씹으며 2년전 기억과 비교하기 시작했다. 맛은 변함없었다. 해산물은 정말 신선했고 먹을때마다 ‘살면서 이렇게 맛있는’ 이라는 생각을 할 정도였다. 식사 후 운하부터 시내를 슬슬 걸으며 오르골당까지 찍고 돌아왔다. 2년 전엔 늦은 저녁이었는데 오전에 밝을 때 보다는 노을이 질 때쯤의 오타루가 가장 낭만적이다. 해가 지고 운하를 따라 세워져 있는 가로등의 불빛이 흩날리는 눈과 강물에 반사되며 풍기는 묘한 분위기만이 이 곳에 올 의미를 부여한다.

 오타루 시내 - zuiko 17mm f1.2 pro
오타루 시내 - zuiko 17mm f1.2 pro

 시내 카페에서 - zuiko 17mm f1.2 pro
시내 카페에서 - zuiko 17mm f1.2 pro

 휴식중 - iPhone XS
휴식중 - iPhone XS

 카페 뒷편 -zuiko 17mm f1.2 pro
카페 뒷편 -zuiko 17mm f1.2 pro

 오타루 시내 - zuiko 17mm f1.2 pro
오타루 시내 - zuiko 17mm f1.2 pro

 오르골당 - zuiko 17mm f1.2 pro
오르골당 - zuiko 17mm f1.2 pro

 주차장으로 돌아가는 길 - zuiko 17mm f1.2 pro
주차장으로 돌아가는 길 - zuiko 17mm f1.2 pro

 주차장 앞 부두 - zuiko 17mm f1.2 pro
주차장 앞 부두 - zuiko 17mm f1.2 pro

낮선 곳에서의 눈길 운전이 피로할 것이라 생각하여 첫 날은 덜 운전하는 코스로 계획했다. 오타루를 뒤로 하고 바로 숙소로 이동했다. 보통 하루 최대 150km 정도만 이동하도록 여행 코스를 잡는 것이 안전하다고 한다. 공항근처, 고속도로들은 제설이 잘 되어있어 큰 불편함은 없었다. 다만 위에 사진에서 보이는 것 처럼 휴게소, 각 시의 시내는 제설이 안되어 있어서 서행해야 한다.

 고속도로 휴게소 입구 - iPhone XS
고속도로 휴게소 입구 - iPhone XS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 iPhone XS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 iPhone XS

첫 번째 숙소는 큐카무라 시코쓰코. 시코쓰호 옆에 딱 붙어있는 조금 오래되었지만 정원이 있는 조용하고 깔끔한 곳이다. 힐링을 위한 곳이라고 할까나? 여긴 숙박에 기본적으로 맛있는 아침과 저녁이 포함되어 있다. 아침엔 간단한 뷔페가 제공되고. 저녁에는 뷔페 + 특선요리코스가 제공된다. 작지만 깔끔한 온천도 있고 정말 만족스러웠던 곳이었다. 직원들도 친절했다.

 첫 번째 저녁식사 - iPhone XS
첫 번째 저녁식사 - iPhone XS

위 메뉴에서 맥주만 추가로 주문해서 마셨다. 맛있어서 남김없이 모두 먹었다 사실 이번 여행에서도 음식을 남겼던 적이 없던거 같다.

홋카이도 1일차 - 삿포로 ~ 오타루

이번 여행을 준비하면서 내 첫 여행을 떠올렸다. 나의 첫 여행은 출국부터 귀국까지 모든 것이 새로웠고 내가 지금까지 성장할 수 있는 힘이 되었지만 기록이 부족하다 보니 아쉬웠었다. 내 동생은 이번 여행이 첫 해외 여행이었기 때문에 그 모습을 잘 담는다면 간접적으로라도 나의 그 당시 기분을 떠올릴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 그래서 이번 여행의 내 촬영 컨셉은 '첫 해외 여행'이었다.

특히 내가 가지고 있는 아카이브 저널의 Life is a Journal 사진집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이 사진집엔 이탈리아의 화가 가브리엘레 스코토라티와 함께 여행하며 그의 모습들을 곁에서 담았는데. 마찬가지로 나도 동생의 첫 여행의 설렘을 담아보고자 노력했다. 잘 안담겼는가? 상관없다. 나는 취미사진가이기 때문에!

 이른 기상
이른 기상

 삿포로 공항에서 JR패스 구입을 위한 서류 작성중
삿포로 공항에서 JR패스 구입을 위한 서류 작성중

공항에서 3종류의 교통편을 위한 티켓을 구입했다. 첫번째는 '홋카이도 패스 3일권' 홋카이도 전역의 JR을 3일간 이용할 수 있다. 두번째는 '삿포로-오타루 웰컴패스' 삿포로-오타루 구간은 JR이 아닌 구간이 있어 별도로 티켓을 판다. 따라서 해당 티켓과 삿포로 시내 전철 1일권이 포함된 이 티켓을 구입했다. 세번째는 공항에서 삿포로 시내로 가는 편도 기차 티켓.

3일권은 오늘 구입해도 사용을 시작한 날짜 기준으로 3일을 계산하기 때문에 미리 구입해도 된다.

 신치토세공항  삿포로 기차 안에서
신치토세공항  삿포로 기차 안에서

 따듯함 안락함 평온함
따듯함 안락함 평온함

신치토세 공항의 날씨는 너무 좋았지만 삿포로로 들어설 때 갑자기 날씨가 바뀌었다. 폭설이 내리고 있었다. 사진을 찍어야했는데 카메라가 방진방적을 지원하지 않아 심히 걱정되었다. 근처 Loft 에서 작고 가벼운 우산을 하나씩 구입했다.

 미칠 듯한 폭설 중 귀여운 캐릭터 간판
미칠 듯한 폭설 중 귀여운 캐릭터 간판

상황이 어떻든 도시의 정취를 느끼고 싶기도 했고. Airbnb로 예약한 숙소가 JR삿포로 역 근처라 전철 1일권은 사용하지 않기로 한다. 걸어서 이동했다.

 두 블럭 정도를 이동했을 뿐인데 겉옷이 흠뻑 젖을 정도의 폭설이었다. (우산도 소용이 없었다)
두 블럭 정도를 이동했을 뿐인데 겉옷이 흠뻑 젖을 정도의 폭설이었다. (우산도 소용이 없었다)

 사진찍느랴, 눈 안맞게 가리느랴...
사진찍느랴, 눈 안맞게 가리느랴...

캔버스 재질인 내 카메라 가방이 젖기 시작했고 지하 보도가 있다는 정보를 토대로 입구를 찾아 들어갔다. JR삿포로부터의 큰 대로들은 전부 대규모 지하보도가 있어서 지하보도로 목적지 근처까지 갈 수 있었다. 이번 여행에서 예약한 Airbnb 숙소들은 전부 체크인 시간이 15시 이후 여서 근처에서 점심을 먹기로 했다.

Tripadvisor에서 저렴한 스테이크 집을 찾아 근처 쇼핑센터로 들어갔다. 근데 식당은 건물에 연결되어 있지 않았고 밖으로 나가 건물 뒤로 돌아서 도착했다. 간단하게 추천메뉴 2개를 주문했고 삿포로 생맥주와 함께 흡입했다.

 기대중...
기대중...

 추천메뉴 2종 중 동생이 시킨것
추천메뉴 2종 중 동생이 시킨것

식사를 끝내고 나니 눈이 그치고 있었다. 계산하고 밖에 나와 숙소로 향했다. 걷는 도중 트립어드바이저에서 알려준 가게를 발견했다. 사실 우리가 밥을 먹은 곳은 다른곳이었다. 음식이 맛있어서 다행이었다.

 쇼핑센터 건물 뒤펴에서 찾은 식당. 여기는 우리가 찾았던 곳이 아니었지만 정말 맛있게 먹었다.
쇼핑센터 건물 뒤펴에서 찾은 식당. 여기는 우리가 찾았던 곳이 아니었지만 정말 맛있게 먹었다.

 우리가 처음에 가려고 했던 스테이크집
우리가 처음에 가려고 했던 스테이크집

숙소 체크인 후 바로 오타루로 가기 위해 JR삿포로 역 플랫폼에서 기차를 기다렸다. '삿포로-오타루' 웰컴 패스에 포함된 왕복 티켓을 사용했다.

 단순히 푸시맨은 아닌것으로 보이는 직원이 항상 플랫폼에 나와 있었다. 사진은 그들이 사용하는 깃발
단순히 푸시맨은 아닌것으로 보이는 직원이 항상 플랫폼에 나와 있었다. 사진은 그들이 사용하는 깃발

기찻길이 해안을 따라 놓여 있어 창 밖 풍경은 장관이었다. 열차 안은 난방이 정말 잘 되어 있었다. 옷을 무리하게 껴입으면 상당히 고생할 뻔 했다. 짐이 무겁고 출국과 걸어서 이동했던 스트레스가 쌓여 숙면을 취해 바깥을 구경은 잠시 뿐이었다.

 파래요 파래
파래요 파래

 오타루 도착.
오타루 도착.

첫째날에는 관광을 하며 방한부츠를 구입해야 했다.. 둘째날엔 비에이를 가기 때문이었고 삿포로 역에서도 둘러봤는데 남자용은 파는 곳이 없었다. 다행히 오타루에서 좋은 신발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었다. 이 때문에 관광이 조금 늦어졌지만 후회하지는 않는다.

 눈이 정말 사람 키만큼 왔다.
눈이 정말 사람 키만큼 왔다.

 현지 우유로 만든 아이스크림도 맛있게 먹었다.
현지 우유로 만든 아이스크림도 맛있게 먹었다.

 오타루 운하
오타루 운하

 오타루 운하를 걷던 중 이쁜 창고 (음식점이었다)
오타루 운하를 걷던 중 이쁜 창고 (음식점이었다)

바닷가 마을이라 그런지 강풍이 계속 불었고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더 추워졌다. 촬영용 장갑을 가져가지 않았다면 사진을 원하는 만큼 찍지 못했을거다.

 치즈~
치즈~

 나... 나
나... 나

바람이 너무 세게 불어서 쌓여있던 눈들이 흩날렸고 가끔 멋있는 장면이 연출되기도 했다. 다만 너무 추워서 손을 주머니에 넣고 있어서 찍지 못해 조금 아쉽기도 했다.

 너무너무 추웠다.
너무너무 추웠다.

Tripadvisor로 찾은 근처 카이센동 집에서 저녁을 먹었다. 1, 2호점이 있다고 했는데 도저히 2호점을 찾아다닐 수 없어서 상당히 비좁은 1호점이라도 들어갔다.

 이 사진을 찍을 때 등에 바로 미닫이 문이 있었고 그게 가게의 출입문이었다.
이 사진을 찍을 때 등에 바로 미닫이 문이 있었고 그게 가게의 출입문이었다.

 하나도 비리지 않았던 카이센동. 너무 맛있었다.
하나도 비리지 않았던 카이센동. 너무 맛있었다.

밥은 정말 맛있게 먹었다. 이 시점 이후로 내 동생은 '내가 한국에서 먹었던거는...' 을 입에 달고 살게 되었다.

 가게와 눈사람
가게와 눈사람

 달빛과 나무
달빛과 나무

 조금 일찍 왔더라면 반짝반짝 했을 오타루의 거리들
조금 일찍 왔더라면 반짝반짝 했을 오타루의 거리들

 이 구경을 마치고 미나미오타루역까지의 방황은 정말 잊지 못하겠다 ㅎㅎ
이 구경을 마치고 미나미오타루역까지의 방황은 정말 잊지 못하겠다 ㅎㅎ

image asset26

늦은 시간이라 오르골당이 문을 닫았다. 간단하게 사진을 찍고 바로 삿포로의 숙소로 귀가했다. 조금 늦어서 많은 것을 볼 수 없었지만 뭐 내맘대로 되는게 어디 있겠나?

2020 Copyright MinHyeong Kim. All rights reserved.
사이트의 모든 사진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