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호해수욕장에서 바라본 죽도

고성, 속초, 양양 여행 (feat. SIGMA dp3 Quattro)

군사 통제 지역이였던 고성 근처 해변가들이 통제가 해제되고. 사람의 손이 덜 탄 바닷가들이라 이쁘더라 라는 소식은 한 2년 전 부터 계속 들었다. 하지만 교통이 만만치 않아 계속 가고싶다는 말만 해왔었다가 며칠 전에 다녀왔다.

사실 통제가 풀리고 사람들이 자유롭게 왕래한지는 시간이 많이 흘렀다고 한다. 그래도 누구나 갈 수 있는 곳들보다는 훨씬 자연의 모습을 잃어버리지 않고 있었다. 사람 손이 덜 타야 이쁜 자연환경이 남는 다는 것은 참 슬픈 현실이다.

고속도로 IC의 램프 구간 내에 조성된 작은 공원들이 그 것을 증명하고 있다. 몇 m차이로 극명하게 드러나지 않는가?. 하지만 나도 사람인지라 거들었다고 할 수 있다. 다만 최대한 자연을 해치지 않으려 노력할 뿐이다.

화진포의 성 옥상 풍경 - dp3q
화진포의 성 옥상 풍경 - dp3q

원래 고성 통일전망대를 다녀오려고 했으나. 현재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하여 잠정적으로 폐쇄되었다고 한다. 해서 완전 북쪽까지는 못가고 화진포의 성을 다녀왔다.

화진포 해변 - dp3q
화진포 해변 - dp3q

화진포 해변 2 - dp3q
화진포 해변 2 - dp3q

화진포의 성은 일제강점기 말 때 독일인 건축가에 의해 지어진 건물로. 원래는 영국 선교사들의 예배당으로 사용되다. 이후 김일성과 북한군 간부들의 휴양지로 사용했다고 한다.

전쟁 이후에는 한국군이 점령하여. 건물을 철거하고 재건축하여 육군 및 사병들의 휴양지로 사용하다. 지금은 일반에 공개하여 안보전시관으로 활용되고 있다.

산 중턱에 보이는 건물이 화진포의 성이다 - dp3q
산 중턱에 보이는 건물이 화진포의 성이다 - dp3q

북한군 간부 별장 - dp3q
북한군 간부 별장 - dp3q

근처에 소나무숲길이 있는데 영국 선교사들이 골프연습을 하던 시설이 조그맣게 남아있다. 일단 별장으로 관리되던 곳이다 보니 말끔하게 정리되어 있어서 어떻게 찍어도 이쁜 사진이 나왔다.

이 곳 일대는 특이하게 산들이 모두 소나무로 덮여 있어서. 고요하고 산책하면 솔방울 밟는 소리가 너무 기분좋게 울리는 곳이었다.


이어서 남쪽으로 조금 내려와 송지호해수욕장에 갔다. 이 때가 해질녘이었는데 금색의 햇볓이 드리운 해변가의 풍경이 너무 좋았다. 이 곳은 해변가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죽도라는 작은 섬이 있는데. 그래서 상당히 이국적인 풍경을 담을 수 있었다.

송지호해수욕장에서 바라본 죽도 - dp3q
송지호해수욕장에서 바라본 죽도 - dp3q

송지호해수욕장 - dp3q
송지호해수욕장 - dp3q

송지호해수욕장 - dp3q
송지호해수욕장 - dp3q

송지호해수욕장 - dp3q
송지호해수욕장 - dp3q

다만 바로 옆에 큰 호텔이 들어와서인지는 몰라도 해변가 안쪽에 공사 가벽과 쓰레기들이 방치되어 있었다. 이제 이 곳도 몇년 뒤에는 흔한 풍경이 되어 버릴 것이다. 그렇게 되기 전에 여러번 와서 풍경을 담아 가고 싶다.

송지호해수욕장 - dp3q
송지호해수욕장 - dp3q

송지호해수욕장과 죽도 - dp3q
송지호해수욕장과 죽도 - dp3q

송지호해수욕장 해질녘 - dp3q
송지호해수욕장 해질녘 - dp3q

송지호해수욕장 해질녘 - dp3q
송지호해수욕장 해질녘 - dp3q

2020 Copyright MinHyeong Kim. All rights reserved.
사이트의 모든 사진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